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뮤지션
2010.10.16 16:05

Arirang Singers (아리랑 싱어즈)

profile
조회 수 7641 추천 수 15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rirang Singers.jpg

- Arirang Singers -

우리나라에도,
세계에 자랑할만한 세계적인 뮤직 아티스트들이 있었습니다. 바로 "아리랑싱어즈"이죠.
요즘, 국내의 젊은 가수들이

아시아권에서 인기를 조금 얻는다고, 한국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가수 어쩌고 하지만..
우리나라를 대표할수 있는 진정한 세계적인 아티스트는.. 역시, 아리랑싱어즈 입니다.

예전에, 지인이 유럽에 출장가서 놀란일은..

그곳의 중년이상 되는 사람들중에는,

한국의 아리랑싱어즈를 지금까지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걸 보고 참 뿌듯했다고 합니다.
유럽에서는, 아직도 아리랑싱어즈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하더군요.
외국의 메가톤급 무대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

한국이 세계에 자랑할수 있는, 진정한 세계적인 뮤지션의 최초이자  마지막이 되어버린 아리랑싱어즈.

당시 국내에서는, 유럽에서 조금 인기를 얻고있는 한국인들.. 이 정도로 관심을 조금 끌었을뿐.
신문이나 방송에서 별로 관심도 갖지 않았고,

활동상에 대해서 취재나 공연 비디오 같은 것도 거의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바로 우리뒤의 세대부터는 "아리랑싱어즈"를 잘알지 못하죠.

난, "아리랑싱어즈"에 대해서 관심을 아주 많이 가지고 있었습니다.
당시, 인종차별의 백인들 나라에서, 황인종이 메가톤급 무대의 최정상에 우뚝 선 놀라운 사건 이었습니다.
연주능력, 가창력과 현지인들이 듣기에 전혀 무리가 없는 영어.
3박자를 모두 갖춘 동방에서 온 놀라운 아티스트등의 "아리랑싱어즈"를 극찬한 표현은 많습니다.

유럽에 출장 갖다온 지인의 말을 빌리자면..
유럽의 중년이상 매니아들은 "아리랑싱어즈"를 기억하는 사람들도 많고,

멤버들의 현재 근황에 대해서 물을땐 참 뿌듯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현재 근황에 대해서 아는게 없다고 하니 의아하게 생각들을 하더라더군요.
한국에선 아리랑싱어즈가 유명하지 않냐고 되 묻더랍니다.

그렇죠. 한국에선 별로 유명하지가 않죠. 그러니 아는바도 없고..

국내 가수들 근황은 지겨울 만큼 중복 방송을 하면서,
아리랑싱어즈의 옛날 멤버들 근황에 대해선 한번도 방송에서 알려준 적이 없으니..
단지, 해체되고 남은 멤버중 4명이 코리아나로 할동을 좀 했다는 것뿐.

당시, 아리랑싱어즈의 인기는 "아바"와 같이 조인트리사이틀을 한다는 말이 오고갈 만큼,
아바에 버금가는 인기였었고 1회 출연료가 "아바"와 거의 동급 이었습니다.
80년도, 당시 우리나라 돈으로 약 2천만원 이었다고 기사난걸 봤는데..
지금의 돈 가치로 환산하면 얼마나 될까요?  당시 부산의 아파트 한채값이 보통 5백만원 정도였으니..

"아리랑싱어즈"때문에 많은 유럽인들이 한국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러시아의 민요를 전 세계인들이 부르고 알게한 결정적인 공헌자들 이었죠.
메가톤급 무대에서 최고 자리에 올랐던 "아리랑싱어즈"야 말로,

우리가 세계에 자랑할수 있는, 진정한 세계적인 뮤직 아티스트들이라 생각합니다.

너무 빨리 해체된 것이 아주 아쉬웠습니다.

- 아리랑 싱어즈와 홍신윤 -
1966년, 26세의 홍신윤은

월남파병 군인들을 위한 위문공연단을 조직하여 해병대에 지원입대 합니다.
월남 위문공연을 1년 넘게 하면서 동남아시아권을 돌면서 공연을 합니다.
77년 "아리랑 싱어즈"를 결성하여, 스위스를 시작으로 전 유럽을 돌며 활동을 했습니다.
유럽무대 데뷔 1년만에, 유럽에서 탑 10 에 오를 정도로 인기를 얻었고,

홍신윤은 "아리랑 싱어즈"를 3년간 이끌다가 해체합니다.

나머지 멤버들은 "코리아나"로 개명하여 활동을 계속 하였고,
홍신윤은 "아리랑 싱어즈" 멤버였던 아내와 함께 스위스에 남아 듀오로 활동 했습니다.

스위스에서의 홍신윤은.. 음악가, 작곡가, 편곡자로 이름을 알립니다.
고르바쵸프 대통령이 스위스를 방문했을때.. 고르바쵸프 대통령을 위해서 직접 작곡한

"페레스토이카"를 연주하게 됩니다. 이 공연으로 홍신윤은 스위스에서 더욱 유명해지게 됩니다.
스위스의 최고 음악가로서 어딜가나 큰 환영을 받습니다.
Dark Eyes가 유럽에서 대단히 큰 히트를 하게되고 유럽차트 수위에 오르게 됩니다.
그리고, 아르헨티나에서는 80년도 최고의 힛트곡으로 선정 됩니다.

나머지 멤버들이 활동을 하게되는 "코리아나(Koreana)"는

두번째 앨범을 발표하고, 82년 유럽 전지역 투어공연을 하였습니다.
구 서독의 ARD-TV 인기프로인 "뮤직라덴"에서, 코리아나, 아바, 두란두란, 징키스칸등.. 

유럽의 10대 그룹으로 선정 되었습니다.

저작권 ⓒ 게시자

Who's 장년

profile

인생은 아이러니한 것인가? 청년층들에게 조차도 정의가 사라지고 없는 나라.
약자를 짓밟고 오로지 자신의 이익과 편의만 추구하는 이기적이고 기회주의적인 국민.
반역자 매국노들의 부귀영화를 위해 국민들에게 빨갱이 좌파 종북몰이를 하며 보수 흉내만 내는
가짜 보수 수구꼴통 친일파 매국노 인간들이 모조리 척결되는 그 날까지...

Atachment
첨부 '1'


  1. notice

    중,장년층들을 위한 공간 입니다

    70년대 고고의 열풍과 80년대 초반까지의 디스코 태풍의 세대들에게는 진한 향수를.. 특히, 70년대 야전과 트랜지스터 라디오 세대들에게는 그 시절의 낭만과 추억이 잔뜩 묻어나는 향수를 나누고자 합니다. 자신이 소장하고 있는 그 시절의 사진이나 음악 자...
    Date2008.02.22 By끼리 Reply0 Views44167 Votes36 file
    read more
  2. notice

    오늘의 올드팝

    Date2010.10.16 By끼리 Reply0 Views17261 Votes114
    read more
  3. Luv (루브,러브)

    - Luv - 78년쯤 인가. 국내에서도 Trojan Horse가 태풍 이었다. 백파이프의 연주음이 아주 듣기가 좋았고, 처음 들어도 생소하지 않은것 같은 경쾌한 멜로디가 아주 좋았다. 국내 가수 이영화가 처음 데뷔할때, 이 노래를 번안하여 불러서 인기를 얻기도 했었...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4865 Votes67 file
    Read More
  4. Lobo (로보) - There ain't no way (가사)

    There ain't no way The dirty rain is falling I hear the wind a calling me away The motel sign is flashing And in my mind I'm crashing what to say What to say The words they started flowing And passions started growing like years ago...
    Date2010.10.16 CategoryL By장년 Reply0 Views7068 Votes77 file
    Read More
  5. Lobo (로보) - Stoney (가사)

    Stoney known her since we both were kids I recall the silly things we did She would want to ride up on my back To keep from stepping on a crack I didn't think of it back then But even when she did not win She was happy just to play Ston...
    Date2010.10.16 CategoryL By장년 Reply0 Views9613 Votes363 file
    Read More
  6. Lobo (로보) - I'd Love You To Want Me (가사)

    I'd Love You To Want Me When I saw you standing there I about fell out my chair And when you moved your mouth to speak I felt the blood go to my feet now it took time for me to know What you tried so not to show Something in my soul jus...
    Date2010.10.16 CategoryL By장년 Reply0 Views7672 Votes146 file
    Read More
  7. Lobo (로보)

    - Lobo - 70년대, 우리나라의 팝 매니아라면 로보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본 고장인 미국이나 서양에서는 별로 큰 인기가 없었지만, 로보의 노래들은, 우리의 감성에 딱 맞는 멜로디로.. 우리나라에선 최고의 인기를 얻었던 노래를.. 스모키 다음...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6595 Votes76 file
    Read More
  8. GoGos (고고스)

    이름이 누구인지는 생각이 안나고 사진으로 봐서도 잘 모르겠지만, 지금은 50중반 이겠지만.. 고고스의 한 멤버가 정말 무지하게 이뻤던게 기억이 난다. 큰 브로마이드 같은거나 영상으로 보면 정말 이쁜 아가씨가 있었는데.. 고고스를 좋아한 남성 팬들은 다...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4090 Votes69 file
    Read More
  9. Bobby Darin (바비 다린)

    - Bobby Darin - 1936년 뉴욕출생, 23살때인 1959년도에 빌보드 2위와 9주간의 1위곡을 연달아 대 힛트 시키며 최고의 스타가 되었고, 1973년, 37살 젊은 나이에 병으로 생을 마감했다. 1959년 자작곡인 Dream lover는 빌보드 2위에 올랐으나, 국내에서는, 우...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3859 Votes58 file
    Read More
  10. Blondie (블론디)

    - Blondie - 브론디를 말할때 보통은 80년도, Heart of Glass 가 국내에서 큰 인기를 얻은 이후부터 국내에 알려진 것으로 많이들 소개하는데, 사실은 78년도에 - One Way Or Another - 가 국내에서 약간의 인기몰이를 하면서 (라디오 방송에는 거의 안나왔었...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6565 Votes92 file
    Read More
  11. Arirang Singers (아리랑 싱어즈)

    - Arirang Singers - 우리나라에도, 세계에 자랑할만한 세계적인 뮤직 아티스트들이 있었습니다. 바로 "아리랑싱어즈"이죠. 요즘, 국내의 젊은 가수들이 아시아권에서 인기를 조금 얻는다고, 한국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가수 어쩌고 하지만.. 우리나라를 대표...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7641 Votes159 file
    Read More
  12. Animals (애니멀스)

    - The Animals - 1958년 "Alan Price"에 의해 결성된 "The Alan Price Combo"는, 62년 에릭버든이 가담하고 "애니멀스"로 불리게 된다. 멤버 : 보컬 "버든" 키보드 "프라이스" 기타 "힐튼 빌렌틴" 베이스 "브라이안 체스 챈들러" 드럼 "존 스틸" 1964년 1월에...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5115 Votes62 file
    Read More
  13. Al Green (알 그린) - Lead Me On (가사)

    국내에서는 조용필의 번안곡 "님이여"로 잘 알려진 곡. Lead Me On You know how I feel You understand What it is to be a stranger and the sun flying you to rain Take my hand here's my hand Take it darling and I'll follow you Let me walk ...
    Date2010.10.16 CategoryA By장년 Reply0 Views6799 Votes168 file
    Read More
  14. Albert Hammond (알버트 하몬드)

    - It Never Rains In Southern California - 70년대 초반, 올드팝 매니아라면 이 노래에 얽힌 추억이 하나쯤은 다 있을 것이다. 빈 공터나 야산에서. 야전으로 이 노래를 틀어놓고 고고추던 동네 형들의 모습들이 생각이 난다. 복사판(일명 백판)과 야전의 추...
    Date2010.10.16 Category뮤지션 By장년 Reply0 Views7240 Votes76 file
    Read More
  15. The Moody Blues (무디 블루스) - Nights In White Satin (1967년 무비)

    Date2010.08.23 CategoryM By중년 Reply0 Views4833 Votes1
    Read More
  16. Deep Purple (딥 퍼플) 3기 - Soldier of fortune (1974)

    Date2009.08.03 CategoryD By장년 Reply0 Views1119 Votes0
    Read More
  17. Deep Purple (딥 퍼플) 2기 - Black Night (초기 모습)

    Date2009.08.03 CategoryD By장년 Reply0 Views1169 Votes0
    Read More
  18. Deep Purple (딥 퍼플) 1기 - April (1969)

    Date2009.08.03 CategoryD By장년 Reply0 Views2341 Votes1
    Read More
  19. Deep Purple (딥 퍼플) 1기 - Hush (1968 live)

    Date2009.08.03 CategoryD By장년 Reply0 Views1050 Votes0
    Read More
  20. Deep Purple (딥 퍼플) 2기 - Child in time (1970 무비)

    Date2009.08.03 CategoryD By장년 Reply0 Views1412 Votes0
    Read More
  21. Deep Purple (딥 퍼플) 2기 노년의 모습 - Smoke on the water

    Date2009.08.03 CategoryD By장년 Reply0 Views1330 Votes0
    Read More
  22. Deep Purple (딥 퍼플) 2기 노년의 모습 - Highway Star

    Date2009.08.03 CategoryD By장년 Reply0 Views1460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Next
/ 10

최근 글

최근 댓글

       
운영원칙   개인정보취급방침       ⓒ 각 게시물 저작권리와 책임은 글쓴이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kkili@kkili.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