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낭만/추억
2008.04.13 10:20

70년대 야전과 고고의 추억

profile
조회 수 35540 추천 수 13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나라에서 한 때 고고 춤이 유행하던 시대에 통기타를 치면서 노래 부르는 게 유행이어서 친구들과 놀러 가거나 등산이라도 갈 때면 통기타나 야전(야외전축,휴대용)은 빠지지 않는 필수품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야전에 '빽판'을 걸어놓고 춤추는 것이 유행이었던 시절 , 이 야외전축의 턴테이블에서는 한창 젊은이들에게 유행하던 미국 밴드 C.C.R의 Hey Tonight, Molina 등을 연발 돌려 대는 시기였다.

60년대 트위스트가 젊은이들 음악 문화라고 이야기한다면 70년대가 바로 고고가 유행하던 시절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국내 고고의 대중적인 유행에 불을 당긴 것 중 하나는 바로 야전이 아니었을까?

이 야외전축은 노트북 컴퓨터처럼 가방 모양을 하여 , 건전지로 작동하는 포터블(휴대용) 가전제품으로는 트랜지스터 라디오(1955년 8월17일 생산)에 이어 두 번째로 나온 '꿈 같은' 상품이었다.

크기는 보통 LP음반보다 조금 긴 장방형에다가 높이는 10Cm정도였다. 자체스피커 하나(물론 Mono였다)와 회전조절 스위치(33/45)하나, 볼륨 스위치만 있었다. 좀 넉넉한 집안 학생들은 따로 스피커를 구해 연결하여 사용했다(하지만 역시 모노였다). 전원은 AC110V와 DC9V를 사용했는데, 야외에 가지고 가려면 배터리 값이 만만치 않았다. 대부분 같이 사용할(?) 친구들끼리 갹출해서 배터리 값을 마련하곤 했다.

고고춤
고고미팅

검정 교복으로 대표되는 그 시절 학교에서 소풍이라도 가는 날은 야전에 '빽판'을 걸어놓고 신나게 춤을 추었다 . 평소 학교에서 샌님으로만 불리던 공부벌레들도 그날 만큼은 더 이상 약골샌님이 아니었다.

지직거리는 잡음이 적당히 섞인 레코드판 소리가 들리는 야전 앞에서 교모의 윗부분 한가운데를 일부러 찢은 뒤 다시 쓰는 파격미를 보이며 즐겁게 춤을 추었다. 그것은 일종의 정신적인 진급과 더불어 야전시대의 호기심이 아니었을까?

그리고 대학생들 사이에는 '고고 미팅'이란 것이 있었다. '고고 미팅'이란 적당한 다방을 빌려서(주로 낮시간 이용) 단체로 미팅을 하는 것이었는데, 대개는 학과 대 학과 단위로 하였다. 이 '고고 미팅'에서는 '고고춤'을 추는 빠른 노래가 서너곡 나오고 나면 부르스 곡이 한 곡씩 나왔다. 그러면 다 같이 어설프게 부르스를 추곤 했었는데, 그런 사교춤에 익숙치 못한 학생들은 춤보다 장난에 더 정신을 팔곤 했다.

제일 흔한 놀이가 파트너 '브라자 끈 튕기기'였었다. 남자들은 춤을 추면서 과대표의 신호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가 신호에 맞춰서 끈을 잡아당겼다가 튀기는 놀이였다. 그럼 사방에서 '타닥.. 타다닥..'하는 살 때리는 소리와 드물게는 '아얏'하는 소리도 들리곤 했었다.

참 좋은 놀이였었는데 전승이 제대로 안된 것 같아 아쉽다 . ^^;

 

야전(야외전축) 시대의 주연 배우들

 

CCR

야외전축의 출현과 더블어 새로운 10대들의 댄스 선풍이 소용돌이 쳐 일어났던 시대에도 주역은 있었다. 그 주연 배우는 무엇보다도 미국 밴드 C.C.R이었다. 우리에겐 C.C.R 이라고 일컬어지는 이 그룹의 원래 이름은 Creedence Clearwater Revival 이다.

1970년 4인조 Country Rock Band가 오랜 세월 3류 그룹의 티를 벗어나고 Best Group으로 떠오르며, 우리 나라에서도 당시에 활동하던 가수 중 그들의 노래 한두 곡쯤 불러보지 않은 사람이 드물 정도이다.

그 예로 전혀 어울리지 않는 조영남도 'Proud Mary'를 '물레방아 인생'이란 제목으로 엄청 불러댔다 . 당시 유행하던 휴대용 전축(야전)을 이용하여 야외에서 즐길 때 가장 많이 애용된 노래가 C.C.R.의 것들이었다.

Tommy Roe

또한 콕 쏘는듯한 드럼 소리와 함께 시작 되는 '아찔하다'는 뜻의 제목을 가진 'Dizzy'는 미국 죠지아 출신의 록큰롤 가수 Tommy Roe의 경쾌하고 달콤한 히트곡으로 야전 시대에 상당한 인기를 얻었다.

10대의 청소년들을 겨냥하여 '바블껌'으로 알려지게 된 음악의 첫 표본을 제시했던 밴드가 '아치스'다 . 이 그룹은 원래 스튜디오 뮤지션들이었으며 곡을 만들 때마다 멤버가 바뀌었는데 싱어인 '론 랜트'만 모든 곡에 참여했다 . 그들의 히트곡 'Sugar Sugar'는 69년에 발표되어 야전시대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히트곡이 되었다.

고고 춤의 인기는 곧 많은 고고 음악들의 등장으로 연결되었는데 그 대표적인 곡으로는 스펜서 데이비스 그룹 (Spencer Davids Group)의 'Keep On Running', Rare Earth의 ' Hey Big Brother', Steam의 'Na Na Hey Hey Kiss Him Goodbye', Tom Jones의 'She's A Lady', Bay City Rollers의 'Saturday Night'등 그밖에도 수없이 많은 노래들이 등장하고 사라졌다.

당시 국내에도 반짝이는 스타들이 있었다.

김추자

영화계는 박노식, 장동휘, 숀 코널리, 찰슨 브론슨, 이소룡이 나오던 유행 영화 포스터들이 영화관을 장식했다. 대중가요계에서는 여성가수 김추자가 그 시대를 독주하며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터질 듯한 엉덩이와 허벅지를 감싸다가 발목 밑에서 갑자기 풀어지는 나팔바지. 비음을 섞은 음색에 시옷 발음을 쌍시옷으로, '자' 발음을 '좌'로 하는 김추자의 노래는 당시 젊은이들에게는 섹시하기 짝이 없었다.

아울러 남진, 나훈아가 이미자, 최희준의 뒤를 이어 세대교체를 이룩했으며 은희가 '꽃반지 끼고'를 불러 통기타 음악에 대한 젊은이들의 열기가 더 뜨거워 졌다 . 조미미의 노래도 많이 불려졌고, 맹인 가수 이용복은 그가 어둠 속에서 만나본 빛들을 눈뜬 사람들을 위해 노래로 보여 주고 있었다.

영화계는 윤정희가 돋보였고 DJ 이종환과 최동욱이 각각 MBC의 '별이 빛나는 밤'과 TBC의 '밤을 잊은 그대에게'로 각각 젊은이들의 흥분을 요리했고 감상적인 감정을 지휘했다 .

 

70년대의 유행과 오늘

 

70년대 스타들과 통기타

미니의 열풍이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미디와 맥시가 공존했으며 특히 고고 (GOGO)춤은 70년대 청년 문화를 선도하게 된다. 청바지와 통기타로 상징되는 70년대의 젊은이들은 유신탄압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고고춤으로 청춘의 열기를 발산했다.

고도의 경제성장을 이룬 1970년대는 6.25 이후의 베이비 붐 세대들이 영 파워를 형성한 시기로서 청바지, 통기타, 그리고 생맥주로 대표되는 청년문화가 지배 하였다. 1971년 봄부터는 핫 팬츠가 유행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1974년경부터는 팡탈롱(pantalon : 나팔바지, 골반바지로 오용되고 있음 ; bell bottom pants)이 등장하여 유행했는데 바지통 하나로 스커트를 만들 수 있을 정도로 넓은 것이 특징이었다.

당시 멋쟁이들 사이에서는 미니 스커트나 핫 팬츠에 맥시 코트를 입는 것이 유행이었으며 선글라스와 머리 수건 , 무릎까지 올라오는 꼭 끼는 부츠나 통굽 구두도 빠트릴 수 없는 인기품목이었다.

한편 청바지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애용되면서 청춘남녀의 교복처럼 정착하게 되었다 . 고고춤과 함께 맘보바지도 인기를 끌었으며, 월남전 파병 이후에는 퀼팅한 롱 스커트인 일명 '월남치마'가 유행했다 . 또한 남성들 사이에 장발이 늘어나 미니 스커트와 함께 단속의 대상이 되었다.

통행금지가 있었던 당시에는 밤 11시 30분이 넘으면 모두들 황급히 길을 재촉했다. 길에서는 마지막 시내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북새통을 이뤘다. 어쩌다가 통금시간을 어기면 경찰이나 방범대원에게 붙잡혀 경찰서 유치장에서 밤을 새워야 했다. 술집에서 자정을 넘기면 통행금지가 풀릴 때까지 술을 마시는 수밖에 없었다. 통금 속에서도 술집은 성업이었다.

당시 학생들과 청년들은 '올나이트했다' 는 말을 하곤 했다 . 밤새 고고춤을 추며 술을 마시는 젊은이들을 '고고족'이라고 불렀다 .

70년대 골목

통행금지가 있던 시절에도 1년에 단 두 번 통행금지가 해제된 날이 있었는데, 크리스마스와 12월31일이었다. 사람들은 이 때에만 해방감을 만끽하기 위해 거리로 쏟아져 나왔는데, 이 때문에 젊은이들에게 크리스마스는 성스러운 휴일이 아니라 '해방의 날'이었다 .

서울 명동과 충무로, 종로 일대는 말 그대로 '해방구'였다 . 거리는 하룻밤의 해방감을 만끽하려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많은 청춘 남녀들이 밤새도록 거리를 배회하거나 고고장에서 몸을 흔들어댔다. '고고파티'와 '그룹미팅'도 성행했다 .

이날 젊은이들의 실수로 태어난 아기들을 '크리스마스 베이비'라고 부르기도 했다 . 해마다 성탄 비상경계령이 발동되어 경찰은 연중 가장 바쁜 날을 보내야 했다. 당시 크리스마스를 '크레이지마스'라고도 했다 .

최근 우리는 30대·40대를 의식한 공연을 만나는 기회가 늘었다. 예를 들면 '7080 대학가요제 콘서트'라든가 '포크 페스티벌' 등 사오십대 중장년층을 겨냥한 공연들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그래서 사오십대 중장년층을 새로운 문화 소비계층이 라고 부르기도 한다.

옛 노래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단순히 노래자체에 대한 그리움이라기보다는 그 노래를 함께 듣고 부르고 했던 사람들 , 그리고 그 노래를 듣고 부르면서 살아냈던 지난 시절에 대한 향수가 아닐까? 이번 '야전시대'는 가요 114 중장년층 회원분 들에게 지난 시절 우리와 함께 했던 음악에 대한 추억을 일깨워 주기 위해 마련한 특집이다.

70년대 젊은이들에게 기성세대와는 다른 새로운 것을 요구한다면, 그것이 '블루진'이든, 장발이든, 심지어는 생맥주에 취해 '고고'에 놀아나는 것이라 하더라도 마땅히 주목해야할 것이다. 얼핏 보아 퇴폐적으로 보이는 그들 풍속 속에서 서서히 잠을 깨어가고 있는 문화의 싹이 무엇인가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대중 속에 뛰어들어 그들과 함께 즐기되 그것을 문화의 수준으로까지 끌어올려 주도록 청년문화는 격려되어야 할 것이다.

 

- 글쓴이: oldiesPOP       - 가져온 곳 : http://cafe.daum.net/oldiespop

저작권 ⓒ 게시자


  1. notice

    중,장년층들을 위한 공간 입니다

    70년대 고고의 열풍과 80년대 초반까지의 디스코 태풍의 세대들에게는 진한 향수를.. 특히, 70년대 야전과 트랜지스터 라디오 세대들에게는 그 시절의 낭만과 추억이 잔뜩 묻어나는 향수를 나누고자 합니다. 자신이 소장하고 있는 그 시절의 사진이나 음악 자...
    Date2008.02.22 By끼리 Reply0 Views41696 Votes36 file
    read more
  2. notice

    오늘의 올드팝

    Date2010.10.16 By끼리 Reply0 Views14792 Votes114
    read more
  3. Little Peggy March (리틀 피기 마치) - I Will Follow Him

    Date2015.05.30 CategoryL By장년 Reply0 Views381 Votes1
    Read More
  4. Neil Sedaka (닐 세다카) - Calendar girl (1961)

    Date2015.05.30 CategoryN By장년 Reply0 Views253 Votes0
    Read More
  5. The Chordettes (코데츠) - Lollipop

    Date2015.05.30 CategoryC By장년 Reply0 Views415 Votes0
    Read More
  6. The Platters (플레터스) - Only You

    Date2015.05.30 CategoryP By장년 Reply0 Views382 Votes0
    Read More
  7. Neil Sedaka (닐 세다카) - Breakin' up is hard to do

    Date2015.05.30 CategoryN By장년 Reply0 Views256 Votes0
    Read More
  8. Neil Sedaka (닐 세다카) - Oh! Carol

    Date2015.05.30 CategoryN By장년 Reply0 Views576 Votes0
    Read More
  9. Suzi Quatro (수지 콰뜨로) -1973-1992 영상모음

    Date2015.03.12 CategoryS By장년 Reply0 Views782 Votes0
    Read More
  10. 여진 - 그리움만 쌓이네

    Date2015.03.06 Category가요 By미소 Reply0 Views736 Votes3
    Read More
  11. No Image

    이 곡 제목 아시는 분.

    70년대초반, 야전과 고고음악의 추억이 담뿍 담긴 곡인데 가수 이름과 노래제목이 전혀 생각나지 않습니다. 아시는분은 좀 알려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 포털의 트래픽 상황에따라 음악로드가 오래 걸릴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산타나"노래중에서 70년...
    Date2008.03.18 Category낭만/추억 Byasura Reply1 Views31508 Votes0
    Read More
  12. No Image

    70년대 야전과 고고의 추억

    우리나라에서 한 때 고고 춤이 유행하던 시대에 통기타를 치면서 노래 부르는 게 유행이어서 친구들과 놀러 가거나 등산이라도 갈 때면 통기타나 야전(야외전축,휴대용)은 빠지지 않는 필수품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야전에 '빽판'을 걸어놓고 춤추는 ...
    Date2008.04.13 Category낭만/추억 By프리맨 Reply0 Views35540 Votes136
    Read More
  13. No Image

    소박한 즐거움

    빈 공터에서 야전을 틀어놓고 나팔바지에 고고를 추던 모습. 지금과는 비교도 안되는 허름한 레코드 가게의 길거리 스피커에서 흘러 나오는 팝을 들으며 LP판을 사지는 못하고 구경만 하며 따라 부르던 모습. 음질은 고사하고 한번씩 튕기는 복사판(일명 빽판)...
    Date2008.03.24 Category낭만/추억 By장년 Reply0 Views36532 Votes284
    Read More
  14. 건아들 - 젊은 미소

    Date2010.05.11 Category가요 By장년 Reply0 Views978 Votes0
    Read More
  15. 라이너스 - 연 (제 2회 TBC 젊은이의 가요제)

    Date2010.05.11 Category가요 By장년 Reply0 Views879 Votes0
    Read More
  16. 샌드페블즈 - 나 어떡해(1977 제1회 대학가요제 대상)

    산울림의 김창훈이 작곡하여 더 화제가 되었던 곡
    Date2010.05.11 Category가요 By장년 Reply0 Views2022 Votes0
    Read More
  17. 활주로 - 탈춤(1978 제2회 대학가요제 은상)

    옛날 고등학교 시절 대학가요제 1,2회가 참 좋았는데.. 활주로 드러머이자 보컬 배철수의 등장. 사회 이수만
    Date2010.05.11 Category가요 By장년 Reply0 Views1952 Votes0
    Read More
  18. 장남들 - 바람과 구름

    Date2010.03.16 Category가요 By장발대학생 Reply0 Views952 Votes0
    Read More
  19. 휘버스 - 그대로 그렇게

    Date2010.03.16 Category가요 By장발대학생 Reply0 Views1034 Votes0
    Read More
  20. 휘버스 - 가버린 친구에게 바침

    Date2010.03.16 Category가요 By장발대학생 Reply0 Views917 Votes0
    Read More
  21. 양하영 - 가슴앓이

    Date2010.03.04 Category가요 By미소 Reply0 Views1081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최근 글

최근 댓글

       
운영원칙   개인정보취급방침       ⓒ 각 게시물 저작권리와 책임은 글쓴이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kkili@kkili.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