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회
2009.05.31 10:59

멍 드는 동심 (童心)

profile
조회 수 81891 추천 수 7604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날, 낮에
담배를 사러 집앞 편의점에 갔습니다.
편의점 옆 파라솔 옆에
두 꼬마가 있었습니다.

 

담배를 사고 나와서 보니
아이들이 나의 눈치를 보면서
고개를 돌리고 서성였습니다.

 

무심코 지나쳐 오다가
문득, 이상한 예감이 들어
저만치 떨어져서
아이들을 주시 했습니다.

 

남자 아이는 12살 정도인 것 같고
여자 아이는 10살 정도인 남매 같았습니다.
아이들은 지나가는 사람들을 살피면서
파라솔 옆 쓰레기가 담겨 있는
박스를 주시하고 있었습니다.

 

설마하는 순간에
사내 아이가 잽싸게
박스안에 있는 무언가를 집었고
둘이 손잡고 뛰어 갔습니다.

 

나는 가서 박스안을 보았습니다.
피자 포장지가 구겨져 있고
피자 부스러기가
다른 쓰레기들 속에 흩어져 있었습니다.

 

누군가 먹다 버린 피자 쪼가리를
그 아이들은 집어 갔습니다.

가슴이 쓰렸습니다.

 

아이들이 뛰어간 쪽으로 가보니
둘이 나눠 먹는 것이 보였습니다.
하찮은 과자라도 하나 사주고 싶은 마음에
그 아이들 한테로 다가 갔습니다.

 

그런데,
나를 본 아이들은 다시 뛰어 갔습니다.
몇번 불렀지만
돌아 보지도 않고 도망치듯
아이들은 그렇게 가버렸습니다.

우울한 하루였습니다.

 

지금도
그 아이들의 모습이 눈에 선 합니다.

어떤 아이들은
넘쳐나서 음식을 버리고
어떤 아이들은 없어서 못 먹고..

 

- 6년전쯤인가

음악방송 사이트를 비롯해서

여러 포털 사이트 게시판에 처음으로 올렸었는데

당시, 음악방송 DJ보시던 분이 읽으면서

목이 좀 메였던 기억이 나는 씁쓸한 내용.

게시글 삭제 요청
저작권 ⓒ 게시자

Who's 하얀돌

profile

대한민국의 현대 역사는 더러운 모순 덩어리의 치욕스런 역사이다.
일본의 개가 되겠다고 혈서를 바치고 독립군 때려잡던 민족반역자가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되어 국민을 탄압하는 독재자가 되고,
그 딸까지 대통령이 되어 지 애비에 이어 국민을 탄압하는 독재정치를 하고 있으니, 70년동안 정의가 사라진 나라의 망국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 profile
    폭군양제 2011.03.20 19:34

    이런 세상에서 언제쯤 탈피할수 있는 나라가 될까. 한국은 불공정사회에서 영원히 탈피를 할수가 없을것이다.

    세계 1위 경제대국이 된다고 해도 한국은 선진국은 될수가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페이스북 계정도 전부 차단. 한국에서 일본을 비판하는 사이트는 폐쇄. 3 끼리 2020.08.03 3239 170
공지 오만한 네이버의 치졸한 웹문서 검색 차단. 13 file 끼리 2019.10.09 13568 885
공지 유튜브 동영상 주소만 입력시에는 유튜브 플러그인에 입력하세요. file 끼리 2019.04.05 3919 2
22 문화/생활 세계 최장수 남성의 장수비결은 담배라네요 세계 최고령 남성인 것으로 알려진 월터 브류닝이 21일 미 몬태나주 그레이트폴스의 노인요양보호소에서 114... 장년 2010.10.10 60845 9215
21 친일척결 이런 사람(이명박)이 국민들을 대표하는 자격이 있는 사람인가. 우리 국민들은 일본의 천황에게 고개를 숙이고 일제식민지를 고마워 했다. 일제치하 36년의 원흉 일황. 그는... 1 개소문 2010.10.10 50764 4469
20 친일척결 우리 국민 모두는 일왕에게 머리 숙여 감사의 절을 했다 대통령은 그 나라 국민들을 대표하는 자리다. 대통령이 공식적인 외국순방에 나갈때는 개인의 자격으로 나가... 1 file 검은눈 2010.10.09 82467 14669
19 문화/생활 금연주의자들... 폐암 안걸리려면 당신들 자가용부터 없애시요 10여년 전만해도 별로 없었던 폐암환자들이 늘어난 가장 큰 주범은 늘어난 자동차의 매연이다. 문명이 갈수... 장년 2010.10.09 65953 9907
18 정치 천안함 사건 - 너무 과하면 대중은 등을 돌리게 된다 처음, 이사건이 알려졌을때 누구나 할것없이 만나는 사람들마다 순직장병들에게 진심어린 애도를 보냈다. 그... 1 검은눈 2010.04.26 85028 10115
17 문화/생활 어머니라는 이름 일생동안 가장 슬픈것은 어머니가 돌아 가셨을때가 아닌가 생각 합니다. 우리 어머니는 77살이라 아직 살아 ... 하얀돌 2010.02.24 49913 4975
16 친일척결 사쿠라(왕벚꽃)에 미쳐 열광하는 지조(志操) 없는 한국인들 이 땅엔 아름다운 꽃이 없는가.   꽃을 꽃으로만 보고 즐길수 있는 꽃이 있는 반면에 꽃으로만 보고 즐길수 ... 2 검은눈 2009.05.31 125941 27837
» 사회 멍 드는 동심 (童心) 어느날, 낮에 담배를 사러 집앞 편의점에 갔습니다. 편의점 옆 파라솔 옆에 두 꼬마가 있었습니다. 담배를 ... 1 하얀돌 2009.05.31 81891 7604
14 문화/생활 물가 자율화는 철폐해야 한다. 국민소득 2만달러 시대의 혜택은 선택된 사람들만의 잔치이다. 하루 12~10시간 가까이 일하는 소규모 기업이... 와와 2009.04.18 6376 657
13 정책 우리나라 장관들 수준은 이정도 밖에 안된다. 해마다 이놈의 담배값이 화두로구만. 노무현 정권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여성이 되었다. 되자마자 가장 ... 카마초 2009.04.07 52038 5369
12 사회 미네르바 사건으로 본 고학력자들의 자격지심과 열등감 미네르바란 사람이 금융위기에 대한 글들을 쏟아내자. 그 글들을 본 수많은 사람들이 칭송을 했다. 그 어떤 ... 검은눈 2009.01.18 90142 14606
11 사회 우리는 부족함과 위선을 조금씩은 가지고 사는게 아닌지 사람들의 욕심은 어디까지인가 아주 궁금해 집니다. 모든 것을 자신의 욕심에 맞추어서 보게 되면 남들은 그... 1 하얀돌 2008.03.28 89839 6254
10 문화/생활 국내 모텔들은 온갓병 다 옮기는 더러운 장소 얼마전에 무슨 시사방송을 우연히 봤엇는데 국내 모텔들 전국 실태조사에서 시트 이불 베개 가운등을 하루 ... 1 고바우 2008.03.28 63857 5055
9 복지 복권을 사랑 합시다 어떤 사람들은 복권을 사는 사람들을 공짜나 바라고 한탕이나 노리고 사행심을 조장한다는 등. 자신은 절대 ... 3 장년 2008.03.28 77025 9243
8 사회 국보 1호를 방화로 태워 없앤 나라 수많은 혼란 속에서도 꿋꿋히 버텨온 숭례문을 평화로운 이 시대에 불로서 완전히 태워 없앴다. 국보 1호를 ... 장년 2008.03.25 64823 5700
7 정치 이명박 한 사람에게 부의명예/최고권력 둘을 다 주는 큰 실수를 했다 우리 국민들이 한 최대의 실수는 한 사람에게 부의명예와 최고권력을 모두 쥐어주는 크나큰 실수를 저질렀다... 2 검은눈 2008.03.25 98169 11853
6 정책 유아적 두뇌를 가진 정치인들과 금연주의자들의 이중성 지난 정권때, 웬 여자가 보건복지부 장관이 되더니 그 여자가 제일 먼저 한것이 담배값 인상 이었다. 그 후... 1 검은눈 2008.03.24 89552 14487
5 사회 무분별한 조기유학 열풍 요즘의 무분별한 조기유학 열풍을 보고.... 이것 하나만 보면 알수 있습니다. 정말로 자신이 공부가 하고 싶... 2 asura 2008.03.24 64176 7092
4 문화/생활 [주의] 온통 GDI - WS 도메인 다단계 홍보 천지 요즘 각 게시판이나 이메일등에 확실한 수입의 직장인 투잡이니 주부부업이니 하면서 온통 GDI [Global Doma... 끼리 2008.01.14 78360 9627
3 기타 미국인들의 진정한 속 마음은? 미국 EA스포츠가 운영하는 대형 게임포털 사이트가 있는데, 제가 한번씩 가끔 들어가서 슬롯도 하고 야구 게... 흑색인간 2007.05.11 75775 64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최근 글

최근 댓글

       
운영원칙   개인정보취급방침       ⓒ 각 게시물 저작권리와 책임은 글쓴이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kkili@kkili.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